학회소식 NEWS

보도자료

[프레시안]국내 해사관련 분쟁 중재센터 부산에 문 연다

관리자
2018-06-21
조회수 72

국내 선사, 화주 등이 해사관련 계약에서 발생하는 분쟁을 중재·해결하기 위한 기관이 부산에 문을 연다.

 

부산시는 오는 29일 오후 2시 부산국제금융센터 52층에서 국제해사분쟁을 중재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해사전문 중재기관인 아시아태평양해사중재센터(Asia Pacifac Maritime Arbitration Center, 이하 아태해사중재센터)가 문을 연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내 선사, 화주 등이 해사관련 계약 체결 시 분쟁발생에 따른 중재를 영국, 싱가포르 등 해외에 소재한 중재기구를 이용하도록 규정해 중재비용 해외 유출과 중재 참석에 따른 불편을 겪어 왔다.

 

아태해사중재센터는 해사분쟁의 특수성을 반영한 중재규칙 제정, 한국식 표준계약서 제작·배포, 해사중재설명회 및 국제컨퍼런스 개최, 해사중재 전문인력 양성, 해사중재 판정사례집 및 저널 발간 등으로 해사중재의 독자성과 전문성을 강화한다

 

해사중재 대상분쟁 유형별 전략적 홍보를 통해 2022년에는 연간 100건 이상의 해사중재 사건을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국내 선사, 화주 등이 해외에 소재한 중재기구를 이용하는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개소식에는 부산시 김기영 경제부시장을 비롯해 부산지방변호사회, 해사법학회, 선주협회, 선박관리산업협회, 부산상공회의소, 해기사 협회 등 법조계 및 관련 업계 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한상사중재원 지성배 원장은 "동아시아 해운 물류 중심도시인 부산에 해사중재센터를 개소하게 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며 해사중재의 가격, 품질, 서비스 향상과 함께 중재판정의 우수성, 공정성을 대내외에 홍보해 국제적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호경 기자(=부산)bsnews3@pressian.co

 

출처 :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90667

0 0

Tel. 051-410-4808 | Fax. 051-410-4808
Addr. 부산광역시 영도구 동삼동 1번지 한국해양대학교 해사대학관 22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