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회소식 NEWS

보도자료

[리더스경제]한국해양대, 세계해사대학 유치 위한 국제세미나

관리자
2018-06-21
조회수 82

해사분야 교육과 연구 통한 상호협력 방안 주제로 진행

▲ 한국해양대 국제교류협력관에서 지난 10일 열린 국제세미나 모습. (사진제공=해양대)

 

한국해양대학교(총장 박한일)는 최근 한국해양대 국제교류협력관에서 ‘국제해사기구ㆍ세계해사대학ㆍ한국해양대학교 간 해사분야 교육과 연구를 통한 상호협력 방안’을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10일부터 이틀간 열린 이 세미나는 한국해양대와 부산시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해사법학회가 후원했다.

 

이 세미나는 세계해사대학의 해외 분교를 담당하는 국제해사기구의 기술협력위원회(IMO TC)와 세계해사대학(WMU)의 실무 전문가를 초청해 부산 분교유치 방안과 현안사항 논의를 통해 사업추진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분교유치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세계해사대학은 국제연합(UN) 산하 전문기구인 국제해사기구(IMO)가 해사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1983년 스웨덴 말뫼에 설립한 해사분야 대학으로 석ㆍ박사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졸업생의 약 80%가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해사 분야 국제규범 제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세계 해양분야의 리더로 활동하고 있다. 임기택 IMO 사무총장 역시 WMU 출신이다. 한국해양대와 세계해사대학은 지난 5월 국제학술교류협정을 체결하고 교수·학생 상호교류, 공동연구 및 콘퍼런스 개최, 학술정보 교류를 통해 해사교육 분야 국제 네트워크 구축을 약속한 바 있다.

 

이번 국제세미나에는 서병수 부산시장, 이윤철 한국해양대 해사대학장, Juvenal J. Shiundu IMO 국장, 해양수산부 김석훈 해사안전정책팀장, 세계해사대학 문성혁 교수를 비롯해 해사분야 관계자 및 학생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한일 한국해양대 총장은 “우리 대학은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을 배출한 대학으로서 큰 자부심을 느끼면서 제2의 중흥을 이루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세미나에서 논의된 결과를 최대한 반영하여 국제해사기구와 세계해사대학이 지향하는 대학원 교육과 연구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원문기사 http://leaders.asiae.co.kr/news/articleView.html?idxno=56135

0 0

Tel. 051-410-4808 | Fax. 051-410-4808
Addr. 부산광역시 영도구 동삼동 1번지 한국해양대학교 해사대학관 222호